기업 10곳 중 6곳 “이력서 지원자 사진만큼은 꼭 필요”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02-08 16:56:00 수정 2017-02-08 17:03:5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상장사 918개를 대상으로 진행한 ‘2017 신입 채용 동향’ 조사한 결과, 10곳 중 6곳은 지원자의 사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반면 지원자의 신체조건, 출신지, 종교, 혼인 여부, 재산, 가족구성 등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59.4%, 중견기업 60.7%, 중소기업 60.0%가 ‘지원자 사진’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최근 대기업에서 입사지원 시 사진 부착을 하지 않도록 하고 있지만, 절반 이상의 대기업은 여전히 ‘지원자 사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한편, 기업들이 대졸 신입사원을 평가할 때 직무별로 신입에 필요한 ‘직무역량’을 리스팅하여 평가하고 있는지 조사해봤다. 국내 기업 10곳 중 5곳 이상(53.4%)은 신입 채용 시 ‘직무역량’을 리스팅하여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10곳 중 8곳(80.6%)은 신입사원을 평가할 때 ‘직무역량’을 중점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해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이 각각 65.7%, 45.0% 신입 채용 평가 시 ‘직무역량’을 리스팅했다고 답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