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작전계획 자료도 北추정 해커에 털려

손효주기자

입력 2016-12-09 03:00:00 수정 2016-12-0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전시 대비한 훈련 시나리오 유출… 특전사 작전 기밀도 탈취당한 듯

 북한과의 전면전 등 유사시를 대비한 우리 군의 대응계획인 작전계획을 담은 자료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발생한 북한 추정 해커의 군 인터넷망과 인트라넷망(국방망) 침투 과정에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같은 한미 연합훈련 등 한반도 유사시를 대비한 훈련 시나리오 중 일부가 유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들은 “북한 추정 해커들이 작전계획을 담은 훈련용 시나리오 등의 자료를 빼내 간 사실이 확인됐다”며 “북한이 사실상 작전계획 일부를 손에 넣고 전시 대응계획을 들여다보게 된 만큼 작전계획을 수정해야 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작전계획 전문이나 원문이 유출된 건 아니지만 훈련용 시나리오는 작전계획 일부에 약간의 살을 붙여 만든 것이므로 실제 작전계획이 유출된 것과 마찬가지라는 게 군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작전계획은 북한의 공격 시 후퇴 후 전열 재정비, 반격, 미군 병력 증원, 북한 핵·미사일 기지 타격, 북한 지휘부 제거 등 단계별 대응계획을 담은 자료로 통상 2급 이상 군사기밀로 분류된다. 한미 연합군은 작전계획 5027을 대체해 지난해 완성한 작전계획 5015를 올해부터 한미 연합훈련에 본격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군 당국은 “핵심 군사 기밀을 주고받는 ‘전장망’은 뚫리지 않았다”고 했지만 해킹된 자료들이 국가 안보에 치명적 위협이 되는 사실상의 작전계획이라는 점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 소식통은 또 “특전사가 사용하는 국방망 PC도 악성코드에 감염됐고, 이 과정에서 특전사의 작전 관련 군사비밀도 탈취당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유사시 특수부대원들의 대북 특수작전과 관련된 자료가 빠져나갔는지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