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공황장애, 녹화 앞두고 병원行…원인이 빚으로 인한 스트레스?

동아경제

입력 2014-12-19 13:59:00 수정 2014-12-19 14:06: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김구라 공황장애. 사진=MBC 라디오스타

김구라 공황장애, 녹화 앞두고 병원行…원인이 빚으로 인한 스트레스?

방송인 김구라의 공황장애 소식이 전해졌다.

김구라의 소속사는 지난 1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구라 씨는 오늘로 예정되었던 MBC ‘세바퀴’ 녹화에 부득이하게 참여할 수 없게 됐다” 고 밝혔다.

또한 “최근 들어 극심한 스트레스와 불면증에 시달리며, 몸과 마음이 많이 지쳐있었던 것 같다. 금일 오전 가슴이 답답함과 이명 증상을 호소하여, 급하게 병원으로 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김구라는 공황장애를 겪고 있는 가운데 아내의 채무 때문에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온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이 더했다.

한 매체는 19일 공황장애의 원인이 아내 이모씨의 빚보증에 따른 채무 때문이라고 보도했고, 소속사는 이와 관련해 김구라의 아내의 빚보증은 사실이며, 현재 김구라가 떠안은 채무액은 약 18억 원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 김구라는 MBC ‘세바퀴’ 녹화를 앞두고 공황장애 증상을 호소해 급히 병원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