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윈난 규모 6.5 지진…주택 1만 2000여 채 붕괴, 전기·수도·통신 등이 모두 단절

동아경제

입력 2014-08-04 11:08:00 수정 2014-08-04 11:25:1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사진=SBS방송화면 캡쳐

중국 윈난 규모 6.5 지진…주택 1만 2000여 채 붕괴, 전기·수도·통신 등이 모두 단절

중국 원난에서 규모 6.5 지진이 발생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원난성 자오퉁시 루뎬현에서 지난 3일 오후 4시 30분(현지시각) 규모 6.5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원난 루덴현에서 가장 많은 296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차오자현에서도 60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한 취징시 후이쩌 지역에서도 약10명이 숨졌고, 자오퉁시 자오양에서도 1명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중국 윈난 규모 6.5 지진으로 주택 1만2000여 채 이상이 붕괴되고, 전기·수도·통신 등이 모두 단절됐다.

지진 전문가들은 이번 지진이 220여 명이 목숨을 잃거나 실종된 쓰촨 야안 지진의 7.0보다 규모는 작지만, 진원이 불과 12km로 깊지 않고 26만 명 넘게 사는 루덴현이 진앙에서 멀지 않아 인명 피해가 커진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 윈난 규모 6.5 지진 소식에 누리꾼들은 “중국 윈난 규모 6.5 지진, 쓰촨성 지진보다 사망자가...”, “중국 윈난 규모 6.5 지진, 중국도 지진이 자주 일어나네”, “중국 윈난 규모 6.5 지진, 빨리 복구하기를 바랍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