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에고이스타 “전투기를 닮은 이기적 수퍼카”

동아경제

입력 2013-05-13 13:56:00 수정 2013-05-13 14:50:1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전투기를 닮은 외관에 폭발적 성능을 발휘하는 람보르기니 에고이스타 콘셉트(Egoista Concept)가 공개됐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는 브랜드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세계 3대 자동차 디자이너로 유명한 월터드 실바(Walter de Silva)가 헌정한 특별 모델 에고이스타 콘셉트를 그란데 지로(Grande Giro) 마지막 날 깜짝 공개했다.

에코이스타(Egoista)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수퍼카를 향한 욕망의 끝을 보여주는 콘셉트카는 운전석 뒤에 탑재된 가야르도 대표 엔진인 5.2리터 10기통 엔진을 탑재했다. 출력은 기존 가야르도 엔진의 570마력보다 30마력 높은 600마력이다.

군용 헬기인 아파치(Apache)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된 외관은 매우 공격적이고 강렬하다. 1인승으로 만들어진 운전석은 아파치 헬기의 콕핏을 형상화했으며, 전투기 조종석처럼 지붕이 덮개처럼 통째로 열고 닫히는 열리는 리프팅 캐노피 도어(Lifting Canopy Door)가 적용됐다.


4점식 안전벨트와 경주용 차량에 사용되는 시트, 전투기를 연상시키는 헤드업디스플레이는 실내를 단연 돋보이게 만들어준다.

월터 드 실바는 “에고이스타는 자기표현과 쾌락을 극대화 시키기 위해, 주위의 비판도 두려워하지 않는 이들을 위한 모델로, 세상에서 가장 타협하지 않는 디자인의 차”라고 설명하고 있다.

한편 람보르기니는 에고이스타 외에도, 50주년을 기념한 다양한 모델을 선보인 바 있다. 지난 3월 제네바모터쇼에서는 람보르기니 역사 상 최강의 성능을 자랑하는 750마력의 베네노(Veneno)를 선보였으며, 최근에는 100대 한정 모델인 아벤타도르 LP720-4 50° 애니버서리오와 가야르도 LP560-2 50° 애니버서리오의 판매를 실시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