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VS 상주 상무, 이근호의 자책골로 1:1 무승부

동아경제

입력 2014-05-10 17:10:00 수정 2014-05-10 17:21: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사진=스포츠동아DB

이근호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과 상주 상무 경기에서 상무의 이근호의 자책골로 1:1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상주는 10일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 12라운드에서 수원 삼성과의 대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상주는 승점 11점을 기록해 중위권 도약에 실패했다. 반면 수원은 5위를 지켰다.

이날 경기는 수원 이 주도한 가운데 수원은 염기훈, 김두현, 산토스를 앞세워 상주를 공격했다.

하지만, 상주의 철벽수비에 전반은 득점 없이 끝났다.

상주는 후반 이근호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이어 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안재훈의 헤딩으로 선재 골을 터트리면 먼저 기선을 잡았다.

후반 추간시간 까지 상주가 앞선 1:0 상황에서 끝날 것 같았던 경기는 프리킥 상황에서 이근호의 머리를 맞은 공은 골문 안으로 들어가 이근호의 자책골로 기록되며 결국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 됐다.

수원 삼성과 상주 상무와의 경기에서 이근호의 자책골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근호 자책골, 어쩔 수 없었네”, “이근호 자책골, 수원은 이근호 덕분에 비겼네”, “이근호 자책골, 이근호 삼성의 엑스맨 등극”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